항공뉴스  Aviation News
home > Board > 항공뉴스
조회수 79
제목 작년 '항공안전' 투자규모 4조2천387억…1년만에 39.6% 늘어
등록일 2023-07-21
2020년 도입 '항공안전투자 공시제도'…2년 시범운영 후 첫 공시
대한항공·아시아나, 전체의 70% 차지…올해 9조3천600억원 투자 계획
지난해 국내 항공산업계는 안전을 위해 총 4조2천387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투자액(3조364억원)에 비해 1조2천23억원(39.6%) 증가한 규모다.

국토교통부는 19일 '항공안전 투자 공시제도'에 따라 각 항공운송 사업자와 공항 운영자들이 공시한 2021∼2022년 안전 투자 실적과 향후 투자계획 등을 종합해 이같이 밝혔다.

항공안전 투자 공시제도는 국토부가 지난 2020년 항공산업계의 자발적인 안전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다. 이번 공시는 2년의 시범운영 기간 집행한 투자를 반영해 처음으로 이뤄졌다.

공시를 통해 업계는 대부분 항공안전 취약 분야에 대해 투자를 늘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대형 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 소형 운송사업자를 비롯한 항공사들은 지난해 총 3조9천901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1년(2조7천461억원)에 비해 45.3% 증가한 수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는 2021년 1조9천930억원에서 50.6% 증가한 3조6억원을 투자하며 전체 항공안전 투자 규모의 70%가량을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투자 규모를 2021년 8천785억원에서 지난해 1조8천413억원으로 1조원 가까이 키우며 아시아나항공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시아나항공은 1조1천144억원에서 1조1천593억원으로 4% 높였다.

LCC들의 안전 투자 증가율은 평균 33.9%였다. 진에어는 2021년 4천539억원에서 작년 3천917억원으로 13.7% 줄였다.

이에 대해 진에어는 "지난해 투자 실적 감소는 운용 기간이 20년 넘은 경년(노후)항공기 교체 사례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항공사들은 지난해 정비에 2조1천억원(5천600억원↑)을 투자하고, 경년항공기 교체에 9천600억원(2천500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기 운용 규모가 큰 항공사일수록 수요 회복에 맞춰 정비 투자를 선제적으로 확대한 경향이 확인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공항 운영자들의 안전 투자 규모는 2021년 2천902억원에서 지난해 2천486억원으로 14.3% 감소했다.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741억원을 투자해 전년보다 7.3% 줄었고, 인천공항공사는 1천745억원으로 17% 감소했다.

이는 항행 안전시설과 활주로 등 공사 연차별 투자 일정에 따라 변동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내 항공산업계는 올해 총 9조3천6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이는 작년보다 5조3천800억원(135.1%) 증가한 규모다. 2024년 투자 계획 규모는 10조7천800억원이다.

유경수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안전 투자 규모만으로 항공산업계의 안전 수준을 직접 판단할 수는 없다"면서도 "항공산업은 안전이 가장 큰 자산이며 기업의 가치를 나타낼 수 있는 중요지표라는 인식 하에 운항량, 인력 등 규모에 걸맞은 적정 투자를 통해 가치를 스스로 높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공시자료는 각 사업자 누리집과 국토부 항공정보포털에서 오는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2023.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