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뉴스  Aviation News
home > Board > 항공뉴스
조회수 91
제목 인천공항, 올 겨울 항공기 운항 역대 최대 전망…"완전 정상화"
등록일 2023-06-22


올 겨울 인천공항의 항공사 좌석 공급이 완전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동계시즌 슬롯 배정횟수(기간 중 항공사의 항공기 운항 신청 횟수)가 역대 최대인 19만3000회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13∼15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더블린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슬롯 조정회의’에 참가하여 2023년 동계시즌(2023년 10월 말~2024년3월 말) 항공기 운항 스케줄에 대해 협의했다.

이번 회의 결과에 따르면 인천공항의 올 동계시즌 슬롯 배정 횟수는 19만3163회로서 2022년 동계 실적인 10만4603회 대비 85% 상승한 수치다.

이는 코로나 이전 최대치인 2018년 동계 실적 16만8406회에 비해서도 14.7%나 상승한 것이다. 이를 근거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동계시즌에는 인천공항 개항 이후 최대 운항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운항횟수가 2018년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중국 노선의 증가율이 20.9%를 기록해 가장 높은 증가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노선의 올해 5월 여객은 31만5000명으로서 아직 2019년 5월 대비 28.1% 수준에 머무르고 있지만 슬롯신청은 급증했다.

실제로 인천공항 한국-중국 노선의 환승률은 2019년 5월의 5.4%에서 2023년 5월에는 16.4%로 3배 가량 수직 상승했다. 공사는 이를 미중관계 경색의 여파로 인해 중국과 미국간 직항편 운항이 회복되지 않자, 이 여객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환승하며 환승률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양국간 관계 완화 시 관광수요를 중심으로 빠르게 수요가 회복될 수 있고, 회복 속도가 다소 늦어지더라도 인천공항의 미주와 유럽 등 장거리 노선을 활용한 환승판매를 통해 노선 유지가 가능하다는 것이 공사 측 설명이다.

동계 신규 취항 협의도 활발히 이뤄졌다. 몽골리안 에어웨이즈, 에어비스타라, 에어아시아, 룽에어 등 다수의 항공사가 인천공항 신규 취항을 희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이들 항공사와 운항 스케줄을 논의해 동계기간 중 신규 취항할 전망이다. 또한 내년 이후 취항의사를 밝힌 스위스항공, 리야드항공, 버진아틀랜틱, 스타룩스항공 등과도 미래 수요를 대비한 협의도 진행했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글로벌 항공사들의 인천공항에 대한 관심이 코로나19 정상화 이후 더욱 높아지고 있어 항공노선 회복 환승객 확대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적 항공사 합병,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인천공항 4단계 건설 등 내·외 변수에 철저히 대비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슬롯배정을 통해 2027년까지 관광객 3000만 명 유치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뉴시스 2023.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