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뉴스  Aviation News
home > Board > 항공뉴스
조회수 120
제목 'GPS 오차 1m까지 줄인다'…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 첫 신호 공개
등록일 2022-12-15
택시 호출시 GPS 오차로 생기는 15~33m 오류→1~1.6m로 줄여
15일부터 KASS 신호 1차 제공…"누구나 활용가능한 신호 인프라"
내비게이션·드론·자율차 위치정확도 향상…최종목표는 항공서비스



우리나라 전역에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항공위성 1호'가 쏘는 신호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 신호를 내비게이션 등에 활용하면 GPS 위치 오차를 1m까지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말 정식 서비스 개시에 앞서 기업과 연구자들이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오는 15일부터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신호를 1차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KASS 신호가 공개되는 건 지난 6월 항공위성 1호가 발사된 지 6개월 만이다.

그간 정부는 GPS 신호를 수신하는 전국 7곳의 기준국과 KASS 신호를 만드는 2곳의 중앙처리국 등 지상시스템과 단계별로 연결 시험을 하고, 성능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기존 GPS는 전파가 전리층을 통과할 때 굴절되면서 발생하는 오차 등으로 1533m의 위치 오차가 나타난다.

스마트폰 앱으로 택시를 부르면 택시기사가 호출한 위치 건너편에 서 있는 경우가 있는데, GPS 오차 때문에 발생하는 일이다.

KASSGPS 신호를 받아 오차를 보정해주기 때문에 위치 오차를 1∼1.6m로 줄일 수 있다.

내비게이션, 드론,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의 위치 정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을 활용한 위치기반서비스 업계에선 KASS 신호를 적용해 주차, 택시호출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작동 과정
[국토교통부 제공]


앞으로 기업들은 1차 KASS 신호를 받아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 과정을 밟게 된다.

국토부는 일부 분야에서 내년 상반기쯤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 항공(UAM·드론) ▲ 도로(자율차·내비게이션) ▲ 철도·해양 ▲ 위치정보(휴대전화·통신사·지도·칩셋) ▲ 측지측량 ▲ 안전(치안·소방) 6개 분과로 나눈 'KASS 얼라이언스(Alliance)'를 구성한 상태다.

주종완 국토부 공항정책관은 "15일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는 KASS 신호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공공재"라며 "일종의 신호 '인프라'로 볼 수 있는데, 이를 가지고 많은 것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종 목표는 항공용 서비스다. 내년 말 시작을 목표로 한다.

KASS를 활용하면 항공기 접근·착륙 경로를 더 유연하게 선정할 수 있고, 지연·결항을 줄일 수 있다. 정밀한 운항으로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점도 기대 효과 중 하나다.

지형 탓에 계기착륙시설 설치가 불가능한 울산·포항 등 지방공항에서는 항공기가 KASS 신호를 받아 더 안전한 이착륙을 할 수 있게 된다.

KASS는 세계에서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된 국제표준 위성항법 정보시스템이다.


[그래픽] 한국형항공위성서비스(KASS) 항공위성 1호기

연합뉴스 2022.12.13